5G 품질 개선한 LG V50 씽큐, 10일 출시…퀄컴 5G 모뎀 탑재
상태바
5G 품질 개선한 LG V50 씽큐, 10일 출시…퀄컴 5G 모뎀 탑재
  • by 이상우

지난달 19일 돌연 연기됐던 LG전자의 첫 번째 5세대(5G) 스마트폰 'LG V50 씽큐' 출시 일정이 10일로 확정됐다. 삼성 갤럭시S10 5G 출시 이후 계속되는 5G 품질 논란에 통신사 및 퀄컴과 통신 품질을 높이기 위한 결정이었다. 5G 통신망이 잡히더라도 LTE보다 속도가 느리다는 불만을 의식한 조치였다. 

LG V50 씽큐는 자체 5G 모뎀을 쓰는 갤럭시S10 5G 달리 퀄컴 5G모뎀(X50 5G)이 탑재돼 안정된 5G 품질이 기대된다. LG전자 측은 "퀄컴 및 통신사와 긴밀하게 협력해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한 5G 품질 향상을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V50 씽큐는 퀄컴 5G 모뎀과 최신 AP 스냅드래곤 855 칩이 탑재되는 국내 유일의 스마트폰이다.

 
5G는 끊김이 없는 실시간 영상 전송이 가장 큰 특징이다. 막대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전송할 수 있기 때문에 다양한 작업을 한 번에 할 수 있다. LG전자는 보조 화면을 연결하는 방식으로 5G폰 V50 씽큐의 활용성을 높였다. 

듀얼 디스플레이 기능의 전용 액세서리 'LG 듀얼 스크린'은 여닫을 수 있는 플립 커버 안쪽에 6.2인치 올레드 화면이 있다. 사용자는 본체(V50 씽큐)로 영화를 보면서 동시에 LG 듀얼 스크린으로 배우나 줄거리를 검색할 수 있다. 게임 화면과 컨트롤러를 따로 띄울 수도 있는 듀얼 스크린은 5G 활용성을 극대화하는 다양한 작업을 한 번에 할 수 있는 액세서리다. 

LG전자는 8일과 9일 양일간 V50 씽큐 예약 판매(1년 내 액정 파손 시 1회 무상 교체 혜택)를 진행하고 6월 말까지 LG 듀얼 스크린을 무상 증정한다. 따로 구입할 때 LG 듀얼 스크린 가격은 21만 9,000원이다. 또 V50 씽큐 구매고객 대상의 기존 스마트폰을 반납하면 중고시세 이상의 보상을 제공하는 'LG고객 안심보상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6월 말까지 안심보상 홈페이지에 접속해 신청하면 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UT AUTHOR
이상우
이상우 aspen@thegea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