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AI 기반 마케팅 혁신으로  국내 기업의 비즈니스 성장 가속화 돕는다
상태바
구글, AI 기반 마케팅 혁신으로  국내 기업의 비즈니스 성장 가속화 돕는다
구글 마케팅 라이브 2024’ 개최, 급변하는 마케팅 환경 속 AI 기술 활용 전략 및 국내 기업 성공 사례 공유
액센츄어 보고서, ‘한국 기업 대다수는 “AI 도입가" 단계…효과적인 AI 인재 관리, 데이터 거버넌스 및 리더십의 지지 강화 필요
  • by 박영수 기자
행사 발표 자료
행사 발표 자료
구글은 3일 디지털 마케팅 산업 부문 리더 및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구글 광고의 최신 트렌드 및 소비자 인사이트, 마케팅 전략을 제시하는 ‘구글 마케팅 라이브 2024(Google Marketing Live 2024, 이하 ‘구글 마케팅 라이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광고주, 광고 대행사, 제작자, 개발자 등 디지털 마케팅 업계 종사자 약 2,500명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구글 마케팅 라이브 행사는 [New era of AI, New era of Ads - 제미나이 시대, 함께 만들어 나가는 Ads의 새 시대]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IT 서비스 및 컨설팅 제공 업체 액센츄어 싱가포르(Accenture Singapore)는 이날 행사에서 한국을 포함한 아태지역 마케팅 분야 AI활용 트렌드에 관한 조사 내용을 담은 ‘AI 마케팅 성숙도 프레임워크(AI Marketing Maturity Framework)’ 연구 보고서를 발표했다. 구글 아태지역(Google APAC)의 의뢰로 진행된 이 조사에 따르면 아태지역은 생성형 AI 연구 및 적용에 있어 가장 빠른 성장 속도를 보이고 있으며, 한국의 연평균 생성형 AI 성장률은 26%로 확인됐다. 특히 소비재와 리테일 산업을 중심으로 빠르게 생성형 AI 활용 전략을 기획· 실행하고 있으며, 이러한 성장세는 국내 기업이 AI 기반의 혁신을 가속화할 수 있는 기회 요인으로 작용한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AI 마케팅 준비도와 AI 마케팅 구현도를 살펴보면 한국의 준비도는 5점 만점 중 3.24(아태지역 3.23), 구현도는 34%(아태지역 38%)의 수치를 기록했다. 한국의 기업들은 대부분 준비도 대비 구현도가 상대적으로 낮아 ‘AI 도입가' 단계의 모습을 보였다. 패트릭 권(Patrick Kwon) 액센츄어 싱가포르 시니어 매니저는 “AI 마케팅 경험을 보유한 인재들이 점점 늘어나고, 리더십 서포트와 데이터 거버넌스 역량을 강화한다면 준비도와 실행도가 모두 높은 ‘AI 리더’ 단계로 나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구글의 AI 마케팅 툴을 기반으로 성공적인 마케팅 전략을 수립·실행해 비즈니스 성장을 가속화한 사례들도 이날 소개됐다. 특히, LG유플러스의 ‘풀퍼널(Full-funnel) 마케팅'과 올리브영의 AI기반 통합 퍼포먼스 마케팅은 신규고객 확대와 광고 투자 대비 수익률(ROAS) 분야에서 뛰어난 성과를 거둔 성공 사례로 다뤄졌다. 

또한 행사장에 마련된 ‘AI 샌드박스' 부스에서는 텍스트와 이미지를 모두 읽고 생성할 수 있는 구글의 멀티모달 AI 모델 ‘제미나이'가 다양한 기술을 통해 시연돼 많은 관심을 모았다. ▴이미지FX, ▴뮤직FX, ▴구글 워크스페이스 뿐 아니라 골프공의 궤적을 인식해 실제 골프 경기처럼 중계하는 미니 골프 데모 ‘골프 위드 제미나이'[i] 특별 체험존도 꾸려져 참가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냈다. 

김경훈 구글코리아 사장은 “한국의 마케팅 담당자들은 매 순간 어떻게 하면 AI를 통해 브랜드의 가치를 높이고 국내외 많은 사람들에게 더욱 사랑받는 제품을 제공할지 치열하게 고민하고 있다”며, “구글은 한국 기업이 AI라는 기회를 활용해 전 세계의 더 많은 고객에게 다가가 비즈니스의 성장을 가속화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브랜드 안전과 개인 정보 보호 책임을 최우선으로, 마케터들이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AI 기반 솔루션을 제공해 광고주, 대행사, 크리에이터 등 모든 파트너들이 AI 시대에 더 큰 성과를 창출하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리뷰전문 유튜브 채널 더기어TV]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UT AUTHOR
박영수 기자
박영수 기자 ysp555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COMMENT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