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2024 이순신방위산업전에서 ‘스마트 해군’ 첨단 솔루션 선보여
상태바
한화시스템, 2024 이순신방위산업전에서 ‘스마트 해군’ 첨단 솔루션 선보여
감시드론과 함께 출격… 해안정찰·기동력 높인 한화시스템 무인수상정 ‘해령’ 기술력 뽐내
  • by 김수정 기자
한화시스템의 무인수상정 ‘해령(Sea GHOST)’. 2024 이순신방위산업전에서 한화시스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오션이 방산3사 통합 전시를 선보이고 있다
한화시스템의 무인수상정 ‘해령(Sea GHOST)’. 2024 이순신방위산업전에서 한화시스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오션이 방산3사 통합 전시를 선보이고 있다
한화시스템이 4월 24일부터 27일까지 창원 진해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리는 ‘2024 이순신방위산업전’에 참가해 새로운 ‘스마트 해군’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첨단 솔루션을 제시한다.

이번 전시에서 한화시스템은 저궤도 위성을 활용한 초연결·초지능·초융합 ‘해양 유무인복합체계’ 역량을 중점적으로 선보인다. 해양 유무인복합체계는 수상·수중·공중의 전 영역에서 유무인전력을 효과적으로 통합 운용해 작전 및 임무수행 능력을 극대화하는 체계다.

먼저 한화시스템은 연안에서의 수색구조 및 감시정찰 임무수행이 가능한 12m급 수색정찰용 ‘무인수상정 해령(Sea GHOST)’을 전시한다.

해령(Sea GHOST)은 감시드론용 이착륙장을 배치해 해안정찰 능력을 배가했다. 탑재된 무인잠수정 및 드론과의 협업으로 수색 및 감시정찰 능력을 입체적으로 수행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본 무인수상정에는 실해역에서 입증된 자율운항 및 충돌회피 기술 이외에도 △최신 AI 기반 표적·장애물 탐지 기술 △주변의 해상 상태를 인식해 최적의 안전 운항을 수행하게 하는 ‘파랑회피 자율운항’ 기술 △무인자율 이·접안 기술이 탑재돼 무인체계의 자율 수준을 한층 향상시켰다. 이로써 접적해역에서 기동력을 높여 24시간 감시정찰을 통해 신속한 탐색과 대응을 할 수 있다.

특히 저궤도 위성을 활용한 원격통제기술 적용으로 작전운용 통신 음영구역 및 통제 거리에 제약받지 않아 미래 해군의 유무인복합체계의 실현을 위한 핵심 기술의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외에도 한화시스템은 수상감시정찰 및 수중탐색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복합임무 무인수상정’ △장기간 대잠 감시정찰 수행이 가능한 국내 유일의 대형급 ‘대잠정찰용 무인잠수정’ △적이 매설한 기뢰에 자동으로 접근해 식별하고 자폭을 통해 제거할 수 있는 ‘자율항법 기반의 차세대 기뢰제거처리기’도 함께 전시한다.

해양무인체계는 인명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함전·대잠전·대기뢰전 등에 활용되는 미래 전장의 핵심 전력이다.

해군의 연안 및 수중감시와 유인함정의 전방을 호위하는 전위세력으로 운용할 수 있어 보다 안전한 임무수행과 폭넓은 작전 반경을 제공한다. 한화시스템은 소형급에서 대형급까지 완벽한 제품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으며 해군의 무인체계 운용을 위한 토탈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복합임무 무인수상정은 모듈형으로 개발된 수중탐색 임무장비와 수상감시정찰 임무장비를 임무에 따라 선택적으로 장탈착해 복합임무 수행이 가능하도록 공통플랫폼으로 개발된 무인수상정이다.

대잠정찰용 무인잠수정은 항만 및 주요 이동로에 매복해 적 잠수함을 탐색·식별·추적할 수 있는 무인잠수정이다. 수중 위협 세력으로부터 선단 운용 영역을 확보하기 위한 해상 봉쇄와 선단의 이동 경로 확보를 위한 해로 보호의 목적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대잠정찰용 무인잠수정은 장기간 작전이 가능하며, 무인수상정(USV)과 수중통신을 통해 실시간 정보교환 및 협동 임무 수행도 가능하다.

자율항법 기반의 차세대 기뢰제거처리기는 소해함 또는 기뢰탐지용 자율무인잠수정에 의해 적 기뢰가 탐지되면 자율운항으로 접근 후 자폭해 신속하게 기뢰를 제거하는 해양무인체계다.

[리뷰전문 유튜브 채널 더기어TV]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UT AUTHOR
김수정 기자
김수정 기자 ksj@sundog.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COMMENT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