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스톤, 레트로 디자인 VX301 블루투스 사운드바 출시
상태바
캔스톤, 레트로 디자인 VX301 블루투스 사운드바 출시
우든 MDF 소재와 50.8mm 듀얼 유닛이 선사하는 풍부한 사운드
  • by 박영수 기자
음향기기 전문 제조·유통기업 캔스톤 어쿠스틱스가 레트로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레트로 진공관 디자인 블루투스 사운드바 VX301을 출시했다.

레트로 진공관 디자인 블루투스 사운드바 VX301
레트로 진공관 디자인의 블루투스 사운드바 VX301
캔스톤 VX301 블루투스 사운드바는 세월을 탈수록 고급스러워지는 우든 MDF 소재와 50.8mm 듀얼 유닛의 조화로 완성된 풍부한 음색 여기에 블루투스 5.0 기술로 각종 기기들과 연결 편의성을 제공한다.

약 5만 시간 구동하는 진공관 디자인 램프가 전원이 인가되면 전면 중앙에서 주황 색상 조명을 은은하게 밝히는데, 전면을 패브릭 그릴로 마감한 아이디어가 디자인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어두운 환경에서는 고급진 느낌이 더욱 도드라진다. 

레트로 한 외형과 달리 블루투스 5.0 등 최신기술 적용으로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과 같이 멀티 디바이스와 연결하는 최적의 편의성을 기본으로 품질을 높였다. 전 영역에 걸쳐 안정된 음향을 출력하는 50.8mm 풀레인지 유닛과 보다 풍부한 저음을 선사하는 50mm 패시브 라디에이터의 절묘한 조합이 에이징이 될수록 안정된 사운드를 구현하는 우든 MDF 바디에서 절묘한 하모니를 선사한다.

제품 상단에 배치한 컨트롤 단자는 사용하기 편리하다. 전원 온·오프, 볼륨 조절은 돌리는 방식의 노브 스위치로 조작하며, 마이크 입력과 헤드폰 출력 단자 여기에 게이밍 환경에 꼭 필요한 7.1 채널 헤드셋에 대응하는 USB 포트까지 갖췄다. 

한종민 대표는 “과거에는 단지 듣는 용도의 사운드바가 큰 인기를 끌었다면, 요즘은 인테리어적인 효과를 중시하는 분위기다.”라며 “레트로 디자인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선보인 VX301 블루투스 사운드바는 진공관이라는 예스러움이 묻어나는 효과를 가미해 듣는 즐거움에 보는 즐거움 그리고 인테리어 소품으로의 활용까지 염두했다”고 말했다.

[리뷰전문 유튜브 채널 더기어TV]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UT AUTHOR
박영수 기자
박영수 기자 ysp555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COMMENT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