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노사, '2020년 단체교섭' 조인식 체결
상태바
금호타이어 노사, '2020년 단체교섭' 조인식 체결
노사가 합심하여 경영정상화에 매진, ‘매출 턴어라운드’ ‘경상이익 흑자’ 달성 기대
  • by 이영창 기자

금호타이어는 17일 광주공장에서 노사 대표 및 교섭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조인식을 갖고 ‘2020년 단체교섭’을 최종 마무리 했다.

이날 행사에는 전대진 대표이사 사장과 김도형 금속노조 광주전남 수석부지부장을 비롯하여, 사측 대표위원인 조강조 생산기술본부장, 노측 황용필 대표지회장 등 16명이 참석하였으며, 양측 대표가 단체교섭 약정서에 최종 서명하고 이를 교환하며 회사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금번 교섭은 10여 년간 이어져 온 소송 이슈를 노사간 대화를 통해 해소함은 물론, 당면한 위기상황 극복과 미래 경쟁력까지 확보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특히, 코로나19 펜데믹과 대내외 경영상 어려움에 노사가 공감하여 ‘임금 동결’로 뜻을 모은데 이어, 지난 2018년 4월 노사특별합의 이후 ‘3년 연속 무쟁의’ 타결을 이끌어낸 점이 주목할 만하다.

전대진 대표이사 사장은 “먼저 교섭이 장기간 지속됐는데 노사 양측 모두 고생 많으셨다.“며, “노사가 신뢰를 바탕으로 함께 머리를 맞대고 고민해 나간다면, 앞으로 좋은 회사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의지를 다졌다.

황용필 대표지회장은 “이번 교섭에서 통상임금 정리는 조합원들의 생존권과 고용이 걸린 중요한 사안이었다.”며 “안정적인 현장 운영으로 금호타이어가 지속가능한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사가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한편, 2020년 단체교섭 합의안의 주요 내용은 임금 동결, 생산/품질경쟁력 향상을 위한 격려금(100만원), 고용안정보장 협약, 미래비전에 관한 실천 합의, 통상임금 소송 해결 등 이다.

이번 교섭은 해를 넘기고 찬반투표가 한 차례 중단되는 등 어려움을 겪기도 했지만, 향후 금호타이어는 실적 개선을 통한 경영정상화 행보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리뷰전문 유튜브 채널 더기어TV]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UT AUTHOR
이영창 기자
이영창 기자 news@thegea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COMMENT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