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선망하는 TV , 'LG 시그니처 올레드 R'
상태바
모두가 선망하는 TV , 'LG 시그니처 올레드 R'
초(超)프리미엄과 희소성 동시에 원하는 최상위 수요층 위한 제품
  • by 이영창 기자

LG전자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을 국내 시장에 본격 출시한다.

초(超)프리미엄과 희소 가치를 동시에 원하는 최상위 수요를 겨냥한 제품으로, 제품 혁신에서 한 발 더 나아가고객이 일상에서 경험할 수 있는 하나의 작품으로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한다.

이번 신제품은 백라이트가 필요 없는 올레드의 강점을 기반으로 TV 폼팩터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

패널 뒤에 강화유리를 붙인 ‘픽처온글래스’, 마치 그림이 벽에 붙어 있는 듯한 ‘월페이퍼’, 별도 주변 기기 없이 TV 전체를 벽에 밀착하는 ‘갤러리 디자인’, 화면을 말았다 펼치는 ‘롤러블’ 등이다.

 

“혁신의 정점, 作品이 되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R 출시
“혁신의 정점, 作品이 되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R 출시

65형 화면을 통해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는 올레드만의 압도적 화질을 구현하는 동시에, 기존 어떤 TV와도 비교할 수 없는 혁신 디자인을 갖췄다.

제품 이름의 ‘R’는 혁신적인(Revolutionary), 롤러블(Rollable), 폼팩터로 사용자의 공간을 재정의(Redefine the Space)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그리고 화면이 말려 들어가는 정도에 따라 기존의 정형화된 TV 폼팩터로는 불가능했던 다양한 공간 연출이 가능하여, 전체 화면을 시청할 수 있는 풀뷰, 화면 일부만 노출되는 라인뷰, 화면을 완전히 없애주는 제로뷰 등을 지원한다.

라인뷰는 음악, 시계, 액자, 무드, ThinQ 홈보드 등 총 5가지 모드로 사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무드 모드를 활용해 마치 집 안에 모닥불을 피워 놓은 듯한 분위기를 연출하거나, ThinQ 홈보드로 TV와 연동된 집 안 스마트기기의 작동 상태를 확인하는 식이다.

화면을 완전히 숨기는 제로뷰는 그 자체로 인테리어 오브제 역할을 한다.

움직임을 감지하는 모션 센서를 탑재해 사용자가 다가가면 웰컴 조명 효과를 내고, 블루투스 스피커로 활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또한, ‘모두가 선망하는 TV’라는 품격에 걸맞게 제품 생산부터 마케팅, 고객 관리까지 기존에 없던 차별화된 방식을 도입했다.

경북 구미 TV 생산라인에서 생산부터 품질 검사까지 명장(名匠)이 수작업을 통해 진행한다.

알루미늄 본체 상판과 측면에 고객이 원하는 문구를 새겨 ‘세상에 하나뿐인 TV’를 만들어주는 각인 서비스도제공한다.

스피커를 덮고 있는 덴마크의 명품 패브릭 브랜드 ‘크바드라트(Kvadrat)’의 원단은 시그니처블랙, 문그레이, 토파즈블루, 토피브라운 등 4가지 컬러 가운데 고객이 직접 원하는 색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해 소장 가치를 더욱높여준다.

구매 고객은 3년간 무상 서비스는 물론, 연 2회 특별 점검 서비스도 받고, 제품 설치시 서비스 명장과 연구원이 함께 고객 집에 방문하는 동행 서비스도 제공한다.

LG전자는 “기술 혁신을 하나의 작품으로 승화시킨 기존에 없던 제품”이라며 “‘모두가 선망하는 TV’라는 품격에 걸맞은 소비자 경험을 제공하며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리더십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뷰전문 유튜브 채널 더기어TV]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UT AUTHOR
이영창 기자
이영창 기자 news@thegear.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COMMENT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