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아시안 스파 드보라 강 대표, 클린뷰티로 완성한 ‘3도샤’ 출시
상태바
주)아시안 스파 드보라 강 대표, 클린뷰티로 완성한 ‘3도샤’ 출시
아로마 전문 테라피스트가 적용하는 제품 이그니스, 벤투스, 테라 선보여
  • by 오현지 기자

지금처럼 활발한 교류가 없었던 고대 시절, 인류는 자연요법에서 건강의 비밀을 찾았다. 대륙 별로 발전한 방향과 내용은 다르지만 근간에는 식물과 약초가 있다. 동양에는 한의학, 인도는 아율베딕이 식물의 약초, 허브에 뿌리를 두고 있다.

현대인은 건강 유지를 위해 수많은 영양제를 섭취하고 있다. 값이 비싸더라도 식물에서 추출한 성분으로 만든 영양제를 찾는다. 화학으로 만든 성분보다 자연인 식물과 약초가 우리 몸에 잘 맞고 이롭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자연에서 온 에너지를 흡수하기 위해, 같은 성분이라도 재료가 무엇인지 꼼꼼하게 따진다.

과연 먹는 것으로 현대인이 겪는 다양한 현상을 해결할 수 있을까. 주변을 둘러싼 환경오염, 바이러스의 공포, 정신적 스트레스, 운동할 시간이 부족해 딱딱해진 몸, 인스턴트 음식으로 때우는 끼니. 육체적 수명은 늘었다한들, 건강한 삶의 시간까지 길어졌다고 볼 수 있을까. 여기에서 근본적인 물음을 던진다. 주)아시안 스파는 ‘클린뷰티’(clean beauty)의 중심에 서서 자연 친화적인 원료를 사용하여 고객을 테라피하는 ‘로블코코아로마’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주)아시안 스파 드보라 강 대표는 아로마 전문 테라피스트가 깊고 복잡한 구조의 아율베딕을 스파와 에스테틱에서 효율적으로 다룰 수 있도록 ‘아로마 클린 테라피’를 교육하고 있다.

주)아시안 스파의 이그니스, 벤투스, 테라
주)아시안 스파의 이그니스, 벤투스, 테라

고대 인도에서 시작된 아율베딕을 재해석하다
아율베딕은 고대 인도의 전통의학으로서 현대의학의 한계가 느껴지는 요즘 다시 재해석되고 있다. 아율베딕을 명상과 요가 외에도 테라피에서 만날 수 있다. 아로마 전문 테라피스트의 관리를 통해 삶 속에서 아율베딕을 실천할 수 있다. 주)아시안 스파는 아율베딕의 기본 골격을 이루고 있는 도샤, 구나, 차크라를 출시했다. 아로마 전문 테라피스트는 고객이 실생활에 아로마테라피를 적용할 수 있도록 풀어나간다. 또한 클린 뷰티로 완성된 아로마에센셜오일을 사용해 고객이 타고난 선천적 체질을 관리한다.

주)아시안 스파 드보라 강 대표는 “아율베틱의 핵심 골격을 아로마테라피로 풀고 있다. 에스테틱에서 테라피로 적용하는 것이다”라며 “고객은 자신의 증상을 아로마 전문 테라피스트에게 상담하며 아로마테라피를 일상에 적용한다”라고 밝혔다.

아율베딕에 따르면 도샤(체질 구조), 구나(내적인 품격), 차크라(육체의 에너지)가 모여 사람이 된다. 도샤는 타고난 체질로 발전하거나 배출되어 제거되지 않는다. 정상적인 도샤는 신체를 강하게 한다. 반면 과잉 도샤는 배출되어야 하고 과부족한 도샤는 보완되어야 한다. 주)아시안 스파 드보라 강 대표는 “도샤는 건강, 수명, 행동, 감정과 연관돼 있다”라며 “로블코코아로마는 아로마에센셜오일로 블렌딩된 3도샤를 출시했다”라고 말했다.

인도 아율베딕의 3도샤는 바타, 피타, 카파가 있다. 히브리어로 바타는 벤투스, 피타는 이그니스, 카파는 테라이다. 로블코코아로마는 아율베딕 도샤의 이미지에 변화를 주기 위해 이그니스, 벤투스, 테라를 3도샤 아로마에센셜오일 이름으로 따왔다. 드보라 강 대표는 오랜 연구 끝에 각각 바타, 피타, 카파 체질에 맞는 아로마에센셜오일 블렌딩으로 3도샤로 출시했다.

주)아시안 스파 드보라 강 대표가 아율베딕에 근거해 사람의 체질을 분석한 도형
주)아시안 스파 드보라 강 대표가 아율베딕에 근거해 사람의 체질을 분석한 도형

3도샤 중 바타에게 필요한 아로마테라피
인도 아율베딕에 따르면 바타는 풍에 비유된다. 빠른 움직임과 직관력, 추진력이 돋보이고 마른 골격, 고음의 목소리를 가졌다. 바타가 과잉되면 관절과 간, 담, 폐에 영향을 줄 수 있다. 근육 경직, 만성 피로, 스트레스가 쉽게 쌓인다.

주)아시안 스파 드보라 강 대표는 “따뜻하게 데워주고 습기를 더해주는 뿌리과 스파이스인 허브와 기초를 이루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바타가 과잉됐다면 습기를 더해주고 부족하다면 탈취적인 아로마가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드보라 강 대표는 바타 체질을 위해 베티버, 발렌타인, 나드, 안젤리카를 블렌딩하여 로블코코아로마 벤투스를 완성했다.

인도 아율베딕에 의하면 파타는 불에 비유된다. 강력한 열이 있으며 다부진 체형, 안정적인 중간톤 음성, 체계적 사고력이 있다. 파타가 과잉되면 심혈관계와 순환에 주의해야 한다.

주)아시안 스파 드보라 강 대표는 “높은 기온과 과잉을 식혀주는 아로마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드보라 강 대표는 피타 체질을 위해 페파민트, 유칼립투스, 바빌 등을 블렌딩한 로블코코아로마 이그니스를 만들었다.

인도 아율베딕에 근거하면 테라는 물에 비유되며 더 넓은 의미로 땅에 기초를 두고 있다. 낮고 느린 음성으로 차분하며, 하체에 집중된 골격과 다소 몸집이 있다. 테라의 불균형이 발생하면 신장, 방광에 주의가 필요하다. 정신적으로 무기력함이나 소심함을 보인다.

주)아시안 스파 드보라 강 대표는 “데움을 주는 스파이스 아로마를 추천한다. 꽃에서 추출한 아로마가 도움이 된다”라며 “과잉된 테라는 음적인 아로마를 피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드보라 강 대표는 카파 체질을 위해 진저, 블랙페퍼, 카다멈 등을 블렌딩한 로블코코아로마 테라를 출시했다.

드보라 강 대표는 “도샤가 불균형에 이르지 않도록 아로마 전문 테라피스트가 체질에 필요한 벤투스, 이그니스, 테라를 추천한다. 이로써 고객은 일상생활에 아율베딕을 가까이하게 된다”라고 덧붙였다.

[리뷰전문 유튜브 채널 더기어TV]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UT AUTHOR
오현지 기자
오현지 기자 ohj3691@sundog.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COMMENT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