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작구 사당동서 60대男 코로나19 확진…대구서 신천지 교인 접촉
상태바
서울 동작구 사당동서 60대男 코로나19 확진…대구서 신천지 교인 접촉
  • by 김용민 기자
사진 = MBC
사진 = MBC

서울 동작구 사당동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25일 동작구청 측은 동작구 지역 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환자가 발생했다며, 사당동에 거주하는 60대 남성이라고 전했다.

이 남성은 지난 21일 대구에서 신천지 교인인 직장동료(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24일 자신의 차량으로 동작구 보건소내 선별진료소를 방문하여 검사한 후 자차로 자택 귀가, 25일 오전 최종 양성판정을 받고 격리 상태로 병상 지정을 기다리고 있다.

확진환자와 함께 거주하는 가족은 2명(배우자, 자녀)으로 자택 내 별도공간에서 자가격리 중이다.

[리뷰전문 유튜브 채널 더기어TV]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UT AUTHOR
김용민 기자
김용민 기자 ez1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