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지필름, 조명 교육 프로그램 ‘우당탕탕 플래시 대작전’ 참가자 모집
상태바
후지필름, 조명 교육 프로그램 ‘우당탕탕 플래시 대작전’ 참가자 모집
20명 선발해 3월 14일부터 4월 11일까지 전문 강사진과 과제 수행 및 특강, 우수 교육생 특별 시상
  • by 이명수 기자
후지필름, 조명 교육 프로그램 "우당탕탕 플래시 대작전"
후지필름, 조명 교육 프로그램 "우당탕탕 플래시 대작전"

후지필름 일렉트로닉 이미징 코리아(대표이사 이다 토시히사)가 스웨덴 사진 조명 브랜드 ‘프로포토’와 함께 ‘우당탕탕 플래시 대작전-진지하지만 재밌는 조명학교’를 개최하고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전했다.

‘우당탕탕 플래시 대작전’은 카메라 촬영 시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인 조명에 대해 체계적으로 배울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플래시 촬영을 해봤지만 실패한 경험이 있거나, 플래시를 활용해 재밌고 다양한 사진을 찍어보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마련했다.

스웨덴 사진 조명 브랜드 ‘프로포토’와 함께 하는 이번 프로그램은 총 20명을 선발하며, 전문 사진가 5인의 강사와 함께 기초 이론부터 응용 이론과 심화 실습까지 실제 촬영을 중심으로 교육을 실시한다.

먼저 오는 3월 14일 오리엔테이션, 기초 이론 및 실습 교육을 시작으로 4월 11일까지 약 한 달간 진행된다. 첫날 집중 교육 시간에는 빛의 기본 요소와 인물 촬영 시 준비사항, 실내 및 야외 촬영 시 조명 세팅 방법에 대해 배우게 된다.

이어서, 자연광 및 스튜디오 등을 배경으로 실습을 진행한다. 집중 교육 후3월 16일부터는 약 4주에 걸쳐 배운 내용을 토대로 개인 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과제 수행 중에는 총 3회 특강 중 1회를 선택해서 들을 수 있다.

교육 막바지인 4월 10일과 11일에는 경기도 파주 영어마을에서 1박 2일 연수를 진행한다.  양 일간 개인과제 사진리뷰, 인물 스냅, 라이트 쉐이핑 툴 활용법, 후보정 강좌 등의 심화 강의와 야외 인물 및 프로필 사진 촬영 실습을 진행한다.

전 과정 종료 후 졸업식과 함께 우수 교육생을 선발해 특별 시상하며, 모든 참가자들에게는 프로포토의 촬영 장비 추가 지원과 프로포토 온라인 아카데미 수강권을 증정한다.

참가자들은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동안 후지필름 플래그십 미러리스 X-Pro3와 X-T3, X-T4, 프로포토의 A1X-F, C1 Plus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우당탕탕 플래시 대작전’프로그램 참가자 모집은 10일부터 오는 3월 1일까지며, 참가비는 무료다.

참여 방식은 개인적으로 플래시를 사용했지만 결과물이 좋지 못한 사진,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와 향후 조명을 활용하여 찍고 싶은 사진 내용을 포함해 양식에 맞게 작성, 제출하면 된다.

총 20명을 선발할 예정이며, 참가자는3월 4일에 발표된다. 참가 신청 및 이벤트 상세 내용은 후지필름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후지필름 일렉트로닉 이미징 코리아 선옥인 팀장은 “조명은 사진에 다양한 재미를 줄 수 있는 중요한 요소 중 하나지만 막상 제대로 잘 활용하는 것이 쉽지 않아 막막함을 느끼곤 한다”며 “빛에 대한 이해와 플래시 사용법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창의적이고 즐거운 사진 문화생활을 누리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후지필름 일렉트로닉 이미징 코리아는 현재 APS-C 센서를 탑재한 X 시리즈 미러리스 카메라와 대각선 길이 55㎜ 대형 포맷 센서의 GFX 미러리스 시스템 양대 축을 중심으로 디지털 카메라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85년 역사의 후지필름만의 차별화된 필름 색감을 강점으로 한 '후지컬러'의 매력과 압도적 초고화질로 젊은 세대와 전문가들의 사랑을 받으며 성장세를 잇고 있다.

또한 '후지필름 스튜디오'와 '후지필름 체험존(TP존)' 등을 전국 각지에서 운영하면서 사진을 사랑하고, 사진 찍기를 즐기는 고객들이 후지필름의 제품과 '후지컬러'를 체험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더불어 2박 3일 동안 후지필름의 카메라 및 프로포토 A1X-F, C1 Plus를 무료로 사용 할 수 있는 미러리스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리뷰전문 유튜브 채널 더기어TV]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UT AUTHOR
이명수 기자
이명수 기자 leemsu88@sundog.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