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스러운 패딩 핏의 비밀은 퀼팅선
상태바
멋스러운 패딩 핏의 비밀은 퀼팅선
  • by 오현지 기자
퀼팅선에 변화를 준 패딩
퀼팅선에 변화를 준 패딩

겨울 필수템 패딩의 변신이 소비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올 시즌 출시된 신상 패딩을 살펴보면 뉴트로 감성의 푸퍼 스타일 패딩, 부한 핏감을 줄인 우아한 실루엣 제품 등 다양한 디테일이 돋보인다. 특히 부피감과 무게가 부담스러운 코트족들을 겨냥해 심플하고 가볍게 떨어지는 핏의 신상 패딩이 등장했다.  

올 시즌 패딩들은 공통점이 있다. 깔끔한 핏감을 강조한 퀼팅선에 변화를 준 것이다. 봉제선이 외부에 드러나지 않는 논퀼팅 디자인, 기존 가로형 퀼팅선에 변화를 주는 디자인 등으로 실루엣은 한층 고급스럽게 업그레이드됐다. 

포멀한 디자인으로 시간, 장소,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부피감은 줄었지만 이중 카라, 이너커프스, 퍼(fur) 등 다양한 디테일을 통해 보온성이 강화됐다. 

아웃도어 브랜드 밀레는 올해 F/W 시즌에 논퀼팅 공법을 적용한 ‘벨레누스 다운’과 ‘GTX 아인 L 다운’을 선보였다. ‘벨레누스 다운’은 기존 롱패딩의 부한 핏감을 줄여 활동성과 스타일을 강화한 후드 일체형 벤치파카다. 가슴의 실리콘 프린트와 네온컬러 포인트을 넣어 고급스러움을 더했으며 2L 방풍 폴리 소재를 사용해 가벼우면서 따뜻하다. ‘GTX 아인 L 다운’은 코트형 다운으로 후드를 탈부착할 수 있어 일상 비즈니스 웨어로 멋진 스타일링을 연출할 수 있다. ‘고어텍스 인피니엄™(GORE-TEX® INFINIUM™)’ 원단을 적용해 방풍∙투습∙보온 등 기능성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의 ‘구스코트 아르테’는 코트의 스타일리시함을 살렸다. 기존 다운재킷과 달리 퀼팅선이 없기 때문에 심플하고 포멀한 디자인을 갖췄다. 헝가리 구스 다운을 사용해 보온성을 높였고 고어텍스 소재로 방수와 투습 기능을 살렸다. 탈부착이 가능한 폭스 퍼 등 코트의 고급스러움을 살리면서 고어텍스 소재 덕분에 눈과 비가 오는 날씨에도 구애받지 않고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롯데홈쇼핑을 통해 우리나라에 처음 소개된 프리미엄 아우터 브랜드 지오스피릿은 ‘이태리구스 시그니처 다운’을 출시했다. 가볍고 보온성이 뛰어난 구스 다운 충전재가 적용됐고 퀼팅선이 없는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이 돋보인다. 고밀도의 매트한 소재감에 은은한 광택을 주어 세련된 디자인을 완성했으며, 발수와 방풍이 가능한 기능성 원단을 사용했다. 후드 부분에는 탈부착이 가능한 프리미엄 폭스 퍼를 사용해 깔끔한 포멀룩, 연말 파티룩 등으로 연출할 수 있다. 

스포츠 브랜드 헤드는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와디즈를 통해 ‘버티컬 구스다운’을 출시했다. 헤드가 지난 2009년 취득한 세로 퀼팅 기법을 사용한 것이 특징이며 일명 세로 퀼팅 다운 상품으로 불린다. 특히 헤드는 다운이 뭉치거나 아래로 쳐지는 현상을 지하기 위해 미세한 정전기를 발생시키는 소재를 안쪽에 적용했다.  특허받은 세로 퀼팅 기법으로 보온성을 유지하면서도 날씬해 보이는 가시적인 효과를 준 제품이다. 

[리뷰전문 유튜브 채널 더기어TV]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UT AUTHOR
오현지 기자
오현지 기자 ohj3691@sundog.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COMMENT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