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한파, 보온성과 활동성 다 잡은 패션 아이템으로 대비 
상태바
겨울 한파, 보온성과 활동성 다 잡은 패션 아이템으로 대비 
  • by 오현지 기자

기상청에 따르면 올겨울 날씨는 기습적인 한파가 찾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12월이 다가오며 본격적으로 추위가 시작돼 패션 업계와 교복 업계는 칼바람을 막을 수 있는 아이템을 속속 알리고 있다. 

지난해 한파 대비 아이템은 롱패딩이었다. 패딩 모자까지 쓰면 머리부터 발끝까지 한파를 피할 수 있었다. 과거 인기가 많았던 어그 털부츠도 완전 무장 패션 아이템에 속한다. 지난해까지 꽁꽁 싸매며 완벽히 무장하는 패션이 주를 이뤘지만 활동성이 떨어지고 움직임이 불편한 단점도 제기됐다. 

패션업계와 교복업계는 활동성을 강화하면서 한파에 대비해 보다 보온성을 강화해 따뜻함을 주는 아이템을 개발하고 있다. 

한파 대비하는 교복업계와 패션업계
한파 대비하는 교복업계와 패션업계

스마트학생복은 보온성 강화를 위해 동복 재킷, 야구점퍼의 등판에 2온스 퀼팅안감을 접목했다. 퀼팅안감은 열이 외부로 방출되는 것을 막아 보온성을 높여준다. 은사로 처리해 청결하게 입을 수 있다. 특히 야구점퍼는 프리미엄 고급 원단인 캐시미어 소재로 제작해 부드럽고 따뜻함을 줄 수 있다. 

편안한 교복의 대명사인 후드집업은 강력한 겨울 찬바람에도 견딜 수 있도록 제작됐다. 안쪽에 따뜻한 안감을 넣은 기모 가공처리로 포근한 느낌을 주며 보온성도 강화했다. 어깨패드는 제거해 자연스러운 어깨라인과 핏을 연출할 수 있다. 

특히 스마트학생복은 최근 텐셀™리오셀 원사를 활용한 친환경 신소재 원단을 선보여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텐셀™리오셀 원사를 교복 재킷, 바지, 스커트에 적용해 흡습성 및 수분 흡수율을 높였으며 건조한 날씨로 나타날 수 있는 자연 정전기를 방지할 수 있다. 

일명 ‘김밥패딩’이라 하는 롱패딩의 전성시대가 슬슬 저물고 다양한 ‘숏패딩’이 떠오르고 있다. 롱패딩은 따뜻하지만 무겁고 부피가 크며 움직임이 불편해, 활동성이 좋은 숏패딩 아이템이 연이어 등장하고 있다. 특히 근육맨 패딩으로 불리는 뉴트로 디자인 숏패딩 아이템이 주목받고 있다. 

밀레의 ‘GTX 판테온 다운’은 고산과 극지의 기후, 환경 등에서도 높은 활동성을 나타내는 전문가형 제품이다. ‘고어텍스 인피니엄’ 기능성 원단을 사용해 혹한을 차단하며 내부 습기를 빠르게 내보낼 수 있다. 

캐시미어는 무게가 가벼우면서 보온효과가 뛰어나 겨울철 고급 의류 소재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단가가 높은 편이지만 최근 유통업계는 사전 기획을 통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공급하고 있다. 미리 대규모로 물량을 확보해 가격을 낮춘 캐시미어 상품이 등장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의 PB브랜드 ‘유닛’은 10만 원 이하의 캐시미어 소재 니트, 머플러를 선보였고 현대백화점은 울·캐시미어 전문 매장을 마련했다. 현대백화점 압구정 본점에는 ‘존스톤스’ 매장을 오픈해 캐시미어로 제작한 머플러, 니트, 코트 등의 의류를 선보였다. 

[리뷰전문 유튜브 채널 더기어TV]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UT AUTHOR
오현지 기자
오현지 기자 ohj3691@sundog.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