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퇴직연금 랩 판매중단 논란..진실은?
상태바
미래에셋대우, 퇴직연금 랩 판매중단 논란..진실은?
  • by 장영신 기자

[더기어=장영신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퇴직연금 랩(Wrap) 상품 신규 판매를 중단한데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퇴직연금 랩 어카운트’는 미래에섯대우가 지난 2009년 도입해 고객 자산의 포트폴리오를 교체하는 리밸런싱을 통해 수익을 남기는 상품이다. 미래에셋대우는 퇴직연금 랩 판매당시 `최고의 금융상품'이라고 내세우며 투자자 유치에 나선 바 있다.

그런데 적극적으로 투자자 유치에 나섰던 판매 당시와 달리 판매 뒤인 현 시점에선 판매 중지와 더불어 다른 상품의 가입을 유도하는 쪽으로 영업정책을 바꿨다. 신규 고객들을 대상으로 해선 타깃데이트펀드(TDF) 가입 등 다른 상품 가입을 유도하고 있다.

랩의 판매 중단에 따른 이슈는 크게 2가지로, 판매 중단의 이유와 TDF 가입 유도에 따른 고객의 불이익은 없는지다.

펀드의 규모가 일정규모 이상으로 증가하면 이에 따른 운용의 어려움이 발생한다. 자산이 커지면 이를 운용할 인력의 한계가 생길 수 있다. 예를 들면 자산규모가 커져 5명의 전문가가 운영할 것을, 전문인력이 없다면 부득이 3명이서 운영하는 등의 모순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자산의 사이즈가 커지면 자산의 움직이는 속도가 떨어진다. 예를 들면 특정 시점에서 특정 주식을 사고 싶어도 움직일 자산에 비해 구입할 주식의 양이 적으면 구입하고 싶어도 사지못하는 문제가 발생한다.

이런 자산규모 증가로 인한 운용의 어려움이 있으면 수익성이 저하될 가능성이 있다. 이 때문에 수익성 확보를 위해 상당수 펀드 상품이 규모가 커지면 더 이상 판매를 하지 않는다. 미래에셋대우 또한 랩(Wrap) 자산 규모 증가에 따른 수익률 저하를 막기 위해 판매를 중단한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TDF 선택에 따른 고객의 불이익은 있을까? 미래에셋대우가 대안 상품으로 판매를 유도한 상품 중 하나인 타깃데이트펀드(TDF)는 생애주기에 따라 자산을 자동으로 배분해 투자하는 금융상품이다.

예를 들어 투자자가 젊을 때는 국내외 주식 등 고위험 상품에 투자하고 나이가 들수록 채권 등 저위험 상품의 투자 비중을 늘려가는 방식을 쓴다. 

즉, 투자자의 나이에 따라 투자처를 조정하는 맞춤형 연금 펀드로, 나이가 들수록 고위험을 지양하고 안정적인 수익성 확보를 원하는 투자자에겐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 자산배분 프로그램에 따라 투자가 자동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투자자가 특별히 할 일이 없다.

지난해부터 판매돼 이력은 짧지만, 수익률이 좋아 현재 투자자들이 관심 갖고 있다. 지난해 연 7~8%의 수익률을 기록하면서 저금리 기조 속 투자처를 찾아 헤매던 자금들이 쏠리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TDF 순자산은 3조원에 가까울 정도로 인기다.

[리뷰전문 유튜브 채널 더기어TV]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UT AUTHOR
장영신 기자
장영신 기자 sun@sundog.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