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에너지, 과열증기 활용 친환경 연소버너장치 개발
상태바
K에너지, 과열증기 활용 친환경 연소버너장치 개발
과열된 물 제트분사 방식...1000도 이상 연소효과
타 연소장치 대비 에너지 소모 절반 수준
  • by 윤정환
11
사진=K에너지 신현민 회장과 지태용 세계부동산연맹회장이 업무협약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물을 과열해 발생한 증기를 활용해 에너지 활용을 기존 제품 대비 에너지 소모를 절반 수준으로 낮춘 친환경 연소버너장치가 개발돼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다.

K에너지는 지난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에서 세계부동산연맹과 연 ‘국제복합도시 물에너지 과열증기 연소버너 상용화 업무협약식’에서 이같은 신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K에너지 측에 따르면 새로운 연소버너장치는 물을 끓을 때 나오는 고온의 열을 통해 발열량을 높여 에너지를 절감하고, 연소 시 발생하는 각종 공해성분을 줄일 수 있다.

이 기술의 핵심은 과열된 물에서 발생한 증기를 노즐로 제트분사하는 것이다. 여기서 발생한 에너지를 각종 석유 및 가스와 결합하면 1000도 이상 연소화과가 발생한다. 이를 통해 다른 연소장치 대비 에너지 절감율을 절반 수준으로 줄였다는 게 K에너지의 설명이다.

K에너지는 "물 1리터를 분해하면 산소 22L, 수소176L로 변하는데 새 버너는 기름 4L, 물1L 비율로 소모된다“며 ”물 1L에서 생산된 수소 과열로 연료화하기에 다른 버너보다 40%가량 연료를 절감할 수 있다“고 말했다.

K에너지는 향후 이 기술을 상용화하면 열이 필요한 여러 업체에서 사용될 것으로 내다본다. 특히 ▲각종 산업용 보일러, 건조로, 주조공장, 용융로 등 고열이 필요한 산업체 ▲보일러 및 열풍기를 사용하는 농어촌 ▲하수 종말 처리장에서의 스러지 소각관계 업체 등에 유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K에너지는 “제조공장 설비팀 구축과 대리점 산업용 판매점 확보에 매진 중”이라며 “렌탈 시스템을 적극 활용해 업체의 판매부담을 해소하고 장기적이고 고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지태용 세계부동산연맹 회장은 “미세먼지 이산화탄소, 메탄, 아산화질소 등 심각한 지구 환경문제로 근본적인 해결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물의 연료 혁신기술은 대한민국의 경제발전에 크게 부흥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세계부동산연맹이 진행하고 있는 국제복합도시에 물의 에너지가 상용화가 된다면 에너지 절감 부담 해소 뿐만 아니라 장기적 고정적 수익창출 절감효과는 국익에 크게 기여가 될 것”이라고 호평했다.

[리뷰전문 유튜브 채널 더기어TV]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UT AUTHOR
윤정환
윤정환 yjh90815@sundog.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