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빠를까? 5G 속도 실험" V50 씽큐와 갤S10 5G
상태바
"누가 빠를까? 5G 속도 실험" V50 씽큐와 갤S10 5G
  • by 이상우

5세대 이동통신(5G)은 모바일 네트워크 속도를 기가비트로 업그레이드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이 놀라운 5G는 앱과 게임의 속도를 빠르게 하며, 일반적으로 스마트폰을 빠르게 느끼게 한다. 그러나 5G 스마트폰이라고 다 같은 것은 아니다. 수신이 불안정하거나 LTE급으로 접속되는 현상, 배터리 소모량 증가 같은 불만이 있다.
지금 구매할 수 있는 5G 스마트폰은 갤럭시S10 5G(이하 갤S10 5G)와 LG V50 씽큐(이하 V50 씽큐) 두 종류다. 배터리가 덜 소모되고 빠른 다운로드 속도가 보장되는 하나를 골라야 한다. 더기어가 5G 스마트폰 선택을 고민하는 이들을 위해 강남, 홍대, 을지로 등 서울 주요 도심과 분당선을 이동하며 5G 스마트폰 속도 품질을 비교했다. 당신의 선택에 도움이 되기를 간절히 기원한다. 5G 통신사는 LG 유플러스다.

서울 도심 5G 속도 비교

우선 을지로 3가를 시작으로 사람들이 많이 찾는 2호선 핫플레이스 동대문운동장, 건대 입구, 잠실, 강남, 홍대 입구 등 5개 지하철역 주변과 홍익대 정문 등 6곳에서 측정된 기기별 5G 속도 품질을 보자. 사실상 V50 씽큐의 완승이다. 


통신속도 측정 앱 '벤치비'를 토대로 작성된 차트에서 V50 씽큐는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5G의 인상적인 속도를 보인다. 특히, 을지로 3가에서 828Mbps(초당 메가비트)를 기록했는데 대중들이 5G에 기대하는 초고속 모바일 브로드밴드(eMBB), 즉 20Gbps 전송 속도에 가장 근접했다. 통신사들은 "최적의 환경에서 5G는 LTE보다 최대 20배 빠르다"고 홍보해왔다. 20배까지는 아니었지만 확실히 빠르긴 빨랐다.

대기시간을 가늠하는 PING 수치 또한 18.9mm로 갤S10 5G(23.4mm)를 앞선다. PING은 수치(ms)가 낮을수록 지연 또는 끊김 현상이 적다. 고립된 섬에 떨어진 100명의 게이머가 각종 무기와 차량 등을 전략적으로 활용, 최후의 1인이 살아남을 때까지 생존 싸움을 벌이는 배틀그라운드 같은 게임은 PING이 낮을수록 유리하다. 서버와 통신을 하는데 지연 또는 끊김 현상 없이 빠르게 데이터를 주고받기 때문이다. 같은 장소에서 LTE폰 아이폰XS의 PING 수치는 34.5mm가 나왔다.


V50 씽큐는 을지로 3가를 포함한 2호선 모든 실험 장소에서 비교대상인 다른 5G 스마트폰을 상회하는 결과를 냈다. 학생들로 북적이는 평일 오후 2시 학교 정문에서 진행된 측정에서도 V50 씽큐는 110Mbps가량 다운로드 속도에서 빨랐다. 갤S10 5G는 542Mbps를 기록한 홍익대 정문에서 가장 인상적이었고, 동대문운동장역은 반대로 V50 씽큐 절반 수준의 가장 느린 306Mbps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광화문 광장은 정부청사와 사무실, 상업시설이 밀집한 서울의 중심지로 5G 기지국이 집중 설치된 곳이다. 시위대와 점심 식사 인파로 북적였다. 5G 통신망이 기대한 만큼 잘 잡히지 않았다. 광장 옆 KT스퀘어 쪽으로 이동하니 5G 신호가 잡혔다. 결과는 2호선 핫플레이스 실험과 다르지 않았다. 벤치비를 이용해 측정한 다운로드 속도는 V50 씽큐가 695Mbps, 갤S10 5G는 299Mbps였다. 2배 이상 빨랐다. 기자가 쓰고 있는 LTE폰 아이폰XS는 67Mbps가 나왔다. 창경궁을 거쳐 대학로(마로니에 공원) 쪽으로 향했다. 광화문 광장보다 사람들이 적어서인지 5G 통신망이 선명하게 잡혔고 다운로드 속도도 개선됐다. V50 씽큐는 765Mbps, 갤S10 5G는 367Mbps를 기록했다. 여기서도 V50 씽큐가 2배가량 앞선다. 

분당선 5G 속도 비교


충무로에서 양재쪽으로 이동했다. 도로변에 서니 5G 통신망 표시가 LTE 통신망 표시로 바뀌기를 반복했다. 역쪽에 가까워지면서 5G 통신망이 잡혔고 속도도 빠른 편이었다. V50 씽큐와 갤S10 5G는 각각 615, 444Mbps의 다운로드 속도를 보인다. 양재 지하철역으로 내려갔다. LTE 통신망으로 바뀌었다. LG 유플러스를 포함한 통신3사의 5G 기지국 구축이 실외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어서다. 2011년 상용화된 LTE의 전국망 구축은 2013년 이뤄졌고 2014년에야 전국 어디서나 LTE를 사용할 수 있는 수준이 됐다.

5G에는 고주파 전파를 사용하는 밀리미터파 기술이 사용된다. 주파수가 높다는 것은 그만큼 더 빠르게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다는 의미다. 그러나 동시에 안테나와 사용자 간의 거리를 훨씬 더 짧게(약 300m 이내) 해야 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따라서 5G는 LTE에 비해 훨씬 더 많은 기지국을 사람들이 생활하고 일하는 곳과 훨씬 더 가까운 위치에 설치해야 한다. 지하철과 건물 내 등 어디서나 원활하게 5G 통신망을 이용하려면 LTE와 마찬가지로 2년 후인 2021년은 돼야 할 것이다. 


아무튼 지하철을 타고 양재역에서 서현역으로 향했다. 서울 도심과 다르게 5G 기지국이 적어서인지 커버 범위가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 역 주변에서 겨우 5G 통신망이 잡혔고 속도는 느렸다. 서현역과 정자역, 구성역 3곳에서 V50 씽큐는 최고 488Mbps를 나타내 서울 광화문 광장보다 100Mbps 이상 낮게 측정됐다. 줄곧 밀리던 갤S10 5G의 경우 정자와 구성 2곳에서 겨우 체면치레를 했다.

발열, 배터리 수명

이번 5G 속도 실험 결과만 봐서는 V50 씽큐가 상대적으로 갤S10 5G보다 나은 5G 품질을 기대할 수 있다. 인파로 북적이는 서울 도심과 분당선 지하철역 3곳 등 20곳에서 V50 씽큐는 1Gbps에 근접한 가장 높은 속도를 포함한 18곳에서 갤S10 5G를 추월했다. 몇 가지 요인이 있지만 무엇보다 두 5G 스마트폰에 설치되는 메인 칩과 모뎀 칩이 달라서다. V50 씽큐는 퀄컴 스냅드래곤 855와 5G모뎀(X50 5G)을 탑재한다. 반면, 갤S10 5G는 삼성 엑시노스 칩셋의 일부로 한국을 포함한 미국 외 시장에서 판매되는 5G 모뎀이 탑재된다. 퀄컴 X50 모뎀 칩이 더 빠른 속도를 제공하며, 완전하지 않더라도 현재의 5G 서비스의 혜택을 누리는 사양임은 분명하다.


퀄컴 AP와 모뎀 칩 구성은 배터리 수명 측면에서도 장점을 갖는다. 긱벤치에서 진행된 배터리 수명 실험에서 V50 씽큐의 4,000mAh 배터리는 약 10시간 18분 동안 작동했다. 갤S10 5G는 벤치마크가 진행되는 동안 화면이 켜져 있는 시간을 측정하는 동일 실험에서 6시간 9분만에 전원이 꺼졌다. 흥미롭게도 갤S10 5G 배터리는 4,500mAh다. 또한, 전원이 꺼지기 전까지 얼마큼의 작업을 처리했는지 점수로 표시하는 긱벤치 실험에서 V50 씽큐는 2,400점가량 높게 나왔다. V50 씽큐 배터리 성능이 뛰어나다는 것을 의미하는데, V50 씽큐 배터리 용량이 더 작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


평상시와 게임 구동 시 발생되는 열 대처 능력도 인상적이다. 인투투 온도 모니터링 기능에서 V50 씽큐는 배터리 기준 30도, 31.2도가 측정됐다. 갤S10 5G는 평상시 29도, 게임 구동 시 36.7도가 나왔다. 게임 '검은 사막 모바일'을 20분 정도 플레이한 후에 열화상 카메라로 재보니 V50 씽큐는 31.8도 정도에서 유지됐다. 이 정도면 경험상 문제는 없다. LG에 따르면 방열 성능을 높인 베이퍼 체임버(vaper chamber)를 탑재했다. 갤S10 5G는 동일한 환경에서 33.8도를 기록했다.

정리하자면 5G는 5G 스마트폰만 사면 하루아침에 도시 전역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가 아니다. 처음보다는 나아졌지만 아직은 5G가 터지는 곳보다 터지지 않는 곳이 훨씬 많다. 2019년은 본격적인 5G 시대가 도래한다기보다는 기반이 되는 생태계를 구축하는 해가 될 것으로 보인다. 퀄컴 스냅드래곤 855와 X50 5G 모뎀 구성의 V50 씽큐는 잠재력이 확인된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같은 5G 시대의 새로운 기술을 가장 먼저 경험할 수 있는 합리적인 선택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UT AUTHOR
이상우
이상우 aspen@thegea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