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D, 삼성전자와 라데온 그래픽 기술 제휴 발표
상태바
AMD, 삼성전자와 라데온 그래픽 기술 제휴 발표
  • by 황승환

삼성전자와 AMD가 스마트폰,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라데온 그래픽 기술 특허 라이선스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삼성 갤럭시 기기에서 라데온 그래픽 기술을 머지않아 만나 볼 수 있게 됐다.

 

AMD 라데온 그래픽 기술은 PC, 게임 콘솔,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이미 널리 사용되고 있지만 모바일 분야서는 맥을 못춘다. 2009년 AMD는 이매진 모바일 그래픽 부문을 퀄컴 측에 매각한 후 모바일 그래픽 시장을 멀리했다. 그후 이매진 그래픽 팀을 주축으로 현재 모바일 시장은 퀄컴의 아드레노(Adreno)가 선점하고 있는 상황이다. 아드레노(Adreno)라는 브랜드명은 라데온(Radeon) 철자를 섞은 아나그램(Anagram) 말장난에서 온 것으로 두 업체 그래픽 부문의 미묘한 관계를 보여준다.

 

AMD는 삼성과 제휴로 사실상 손놨던 모바일 그래픽 시장에서 빠르고 쉽게 진입하는 기회를 갖게 됐다. 삼성 엑시노스 프로세서에 탑재된다면 단시간 시장 점유율을 높일 수 있고 퀄컴처럼 자체 프로세서를 만드는 수고도 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당장 엑시노스와 결합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라데온 그래픽은 15W-65W의 PC 프로세서용으로 설계된 모바일 칩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5W 미만으로 전력을 낮추고 발열을 잡아야 하며 높은 성능을 유지해야 한다. 삼성 엑시노스와 결합에는 2년가량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리뷰전문 유튜브 채널 더기어TV]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UT AUTH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