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5G 전용 콘텐츠 15,000편 쏟아낸다
상태바
LGU+, 5G 전용 콘텐츠 15,000편 쏟아낸다
  • by 이상우
LG유플러스가 자사 전용의 5G 콘텐츠 확보를 위해 구글, 벤타VR 등 국내외 최고 업체와 제휴한다. 5G에서만 누릴 수 있는 전용 콘텐츠를 대폭 강화하고 5G 조기 확산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LG유플러스는 현재 U+VR 400여편, U+AR 400여편, 직캠 영상 등 공연 콘텐츠 5,300여편 등 총 6,100여편의 U+5G 전용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신규 콘텐츠는 기존 콘텐츠를 단순히 5G용으로 변환하는 게 아닌 5G에서만 이용 가능한 전용 콘텐츠로 채운다. AR, VR, 공연 등의 분야에서 5G 전용 콘텐츠를 자체 제작은 물론 국내외 선도 기업과 제휴 등을 통해 확보한다. U+게임 역시 제공되는 게임 종류를 더욱 다양화한다.

우선 가상현실 VR 플랫폼 U+VR은 5G 전용 콘텐츠를 연말까지 1,500편으로 확대한다. 세계 최고 VR 제작기술을 보유한 ‘벤타VR’에 직접 투자를 완료하고 VR 콘텐츠 제작을 본격화 한다. 구글과도 공통 투자를 통해 VR 콘텐츠를 공동으로 제작키로 했다. 3D 스튜디오를 통해 제작한 고화질의 3D VR 콘텐츠를 상반기 U+VR 플랫폼과 유튜브를 통해 독점 제공한다.

콘텐츠 종류도 더욱 다양화한다. 유명 연예인과 1:1로 데이트 하는 스타데이트를 비롯해 웹툰, 여행지 감상 등으로 범위를 확대한다. 글로벌 VR영상 앱 플랫폼인 미국 어메이즈VR에 투자를 완료하고, 이 회사의 3D VR 콘텐츠를 국내 독점 제공한다. 클라우드 VR게임 시범 서비스도 상반기 중 제공한다. 

실제 스타가 눈앞에서 보듯 3D로 만나보고 자유롭게 360도 회전도 가능한 U+AR도 5G 전용 콘텐츠도 연내 1,000편까지 확대한다. 세계 최고 360도 입체 영상 촬영 기술을 보유한 미국 '8i'과 독점 계약을 체결했다. 청하, AOA 등 케이팝 콘텐츠를 비롯한 400여편의 5G AR 전용 콘텐츠가 독점적으로 제공 중이다. 이통사가 5G 전용 AR콘텐츠를 직접 제작하고 자체 AR 플랫폼을 통해 제공하는 것은 전 세계에서 LG유플러스가 처음이다.

본방송과 동시에 아이돌 멤버 3명까지 동시 시청이 가능한 공연 서비스인 U+아이돌Live 역시 상반기 중 전용 콘텐츠를 7,500개로 확대한다. SBS플러스 음악방송 '더쇼' 및 JTBC '아이돌룸' 등 인기 프로그램을 독점 계약, 아이돌 직캠 영상을 단독으로 제공한다. 연말까지 1만3,000편 이상 확보하기로 했다. 

하반기에는 U+게임을 통해 즐길 수 있는 게임 수가 대폭 확대될 전망이다. U+게임은 리니지2레볼루션 등 총 11종의 인기 게임을 이달 중 우선 제공하고, 이 가운데 5종은 가입 후 90일간 게임 이용시 사용되는 데이터에 대해 무과금(제로레이팅)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특히 북미와 서유럽 등에서 클라우드 게임 베타 서비스를 제공 중인 미국 엔비디아와 제휴, 국내에서도 PC게임으로 인기가 높은 포트 나이트, 리그 오브 레전드 등을 포함한 500여종의 클라우드 게임을 국내 최초로 하반기 단독 출시한다.

[리뷰전문 유튜브 채널 더기어TV]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UT AUTHOR
이상우
이상우 aspen@thegea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