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빠른 4도어 PHEV '벤틀리 플라잉 스퍼'
상태바
세계에서 가장 빠른 4도어 PHEV '벤틀리 플라잉 스퍼'
  • by 김재희
벤틀리의 스포츠 쿠페 '콘티넨털 GT'의 4도어 버전인 플라잉 스퍼의 다음 세대 모델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로 개발된다는 소식이다. 

실차 테스트 중 포착된 프로토타입은 오른쪽의 주유구와 별도로 왼쪽 후방 패널에 충전구가 존재해 EV 모델이 확실하다. 플라잉 스퍼는 1957년 2도어 쿠페 S 타입 콘티넨털 파생 모델로 나와 1966년까지 생산됐다. 지난 2005년 부활해 세계에서 가장 빠른 4도어 세단으로 인기를 얻어 왔지만 전동화는 이번이 처음이다.

▲ motor1


내연 기관 버전의 플라잉 스퍼 신형 플랫폼에 파나메라와 공유하는 MSB-F 플랫폼으로 휠베이스는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파워 트레인은 최고 출력 500마력의 4리터 V형 8기통 터보 엔진과 6리터 W12형 엔진 두 가지 라인업으로 예상하고 있다. 

PHEV용 파워 트레인은 포르쉐 파나메라 E-하이브리드에서 탑재된 2.9리터 V형 6기통 터보차저+전기 모터로 최고 출력은 462마력을 내는 모델이 기본형이다. 

하이엔드 모델은 파나메라 터보S E-하이브리드에 쓰인 4리터 V형 8기통+전기 모터 조합의 680마력 버전으로 벤틀리 모델 중 가장 강력한 PHEV이자 세계에서 가장 빠른 4도어 PHEV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UT AUTHOR
김재희
김재희 wasabi@thegea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