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미니' 개조 전기차 100대 한정 판매
상태바
'클래식 미니' 개조 전기차 100대 한정 판매
  • by 황승환

‘미니(MINI)’라고 하면 BMW가 판매하고 있는 작고 귀여운 디자인의 차량을 먼저 생각하겠지만 미니의 역사는 매우 오래 전 시작됐다. 영국에서 오스틴 모터와 모리스 합병으로 설립된 BMC(British Motor Company)가 1959년 미니의 시작이다. 탄탄한 매니아층과 함께 40년 동안 명맥을 이어왔지만 2000년 생산이 종료됐고, 이후 BMW가 상표권을 인수해 현재의 미니를 생산하고 있다. 

F1 레이스 차량 보수로 유명한 스윈던 파워트레인(swindon powertrain)이라는 업체가 클래식 미니 차체를 보수하고 배터리팩, 전기 모터를 넣은 전기차 100대를 한정 판매한다고 발표했다. 


‘Swind E Classic Mini’를 개조한 이 한정판은 24kWh 리튬이온 배터리를 이용해 주행거리 200km를 이동한다. 전기 모터 옹량은 80kW다. 최고 속도는 약 130km/h, 0~100km/h 가속 능력은 9.2초로 인상적인 수치는 아니다. 6가지 컬러, 3가지 스타일 실내 인테리어, 에어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전동 선루프 등 다양한 옵션을 추가할 수 있다. 

오리지널 클래식 미니를 개조하는 것인 만큼 상당한 작업 시간이 필요하다. 때문에 100대 한정으로 판매된다. 가격은 7만 9,000파운드(약 1억 1,400만 원)으로 상당하다. BMW가 현재 판매되고 있는 미니의 전기차 버전도 준비하고 있으니 그것을 기다려 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리뷰전문 유튜브 채널 더기어TV]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UT AUTHOR
황승환
황승환 aspen@thegea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