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노트7, 60%만 충전 가능하도록 SW 업데이트 예정

김정철 | 기사입력 2016/09/13 [01:05]

갤럭시 노트7, 60%만 충전 가능하도록 SW 업데이트 예정

김정철 | 입력 : 2016/09/13 [01:05]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폰 갤럭시 노트7의 폭발 사건이 계속해서 일어나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갤럭시 노트7의 배터리를 60%만 충전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배포할 예정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의 주식 관련 미디어인 이데일리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배터리 충전량을 제한하는 소프트웨어를 13일 오전 중으로 배포할 것이라며 삼성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전했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갤럭시 노트7의 배터리는 완충하면 온도가 최대 370도까지 올라간다며, 사용자들에게 60% 정도만 충전하도록 권고하는 동시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주장했다. 이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하면 충전이 60%만 되도 완충된 것으로 표시되며 실제로 더 이상 충전이 되지 않도록 과충전 보호회로가 작동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 

한편, 삼성전자의 이같은 조치에 대해 많은 사용자들은 불만을 털어놓고 있다. 한 사용자는 "갤럭시 노트7의 배터리 용량이 3,500mAh라고 좋아했지만 이제 2,100mAh짜리 스마트폰이 됐다."며 불만을 털어놓았고, 또 다른 사용자는 "이 조치는 얼마전 삼성전자가 권고한 '사용중지 권고'와는 배치된다. 빠른 조치와 리콜이 힘들어지자 꼼수를 쓰는 것"이라며 비판했다. 

그러나, 이같은 조치가 실제로 안전할 지는 미지수다. 지금까지 폭발한 사건을 종합해 보면, 충전 중인 갤럭시 노트7이 폭발한 사건이 많지만 최근에는 외출중이나 정상 사용중에도 폭발했다는 신고가 들어오고 있다. 또, 배터리가 안전하다는 판정을 받은 갤럭시 노트7도 폭발한 전력이 있어 이런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가 도움이 될지는 확실치 않다. 

  • 도배방지 이미지